⚡새 거리두기 실시 내용 알아봐요

반응형
    반응형

    새 거리두기 실시

    2020년 11월 0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됩니다. 이번에 실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는 여러 변화가 있는데요, 일단 가장 큰 내용은 기존의 3단계에서 단계로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단계별 이름도 바뀌었고, 각 단계별 지침 또한 달라졌습니다. 그럼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떤 식으로 바뀌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1단계

    주 평균 일일 국내발생 수도권 100명 이상일 경우 적용합니다. 타 지역은 30명과, 제주도 10명 미만일 경우 새 거리두기 1단계를 적용합니다. 일상생활과 사회경제적 활동을 유지하면서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1.5단계

    지역적 유행이 개시되는 시기입니다. 주 평균 일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수도권 100명 이상, 나머지 지역은 30명, 10명 이상일 경우 적용합니다. 새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위험지역 위주로 철저한 생활방역을 적용합니다.

     

    2단계

    지억유행 급속 전파, 전국적으로 확산이 개시될 경우, 새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합니다. 새 거리두기 2단계는 전국 확진자 수가 130명을 초과해서 발생했을 경우 적용합니다. 위험지역은 불필요한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자제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5단계

    전국적 유행을 본격화게 될 때 새 거리두기 2.5 단계를 실시합니다. 주평균 전국 확진자가 400~500명일 경우 적용합니다. 이 단계에서는 가급적 집에 머무르면서 외출과 모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최대한 자제해야 합니다.

     

    3단계

    새 거리두기의 가장 높은 단계 입니다. 전국적인 대유행이 시작되는 단계이며, 주평균 확진자가 800~100명일 경우 적용합니다. 새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원칙적으로 집에 머무르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새 거리두기 단계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유지' 제도가 7일 시행됐습니다. 5단계 중 1단계는 충남 천안과 아산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새로운 거리 유지 제도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검역 조치 또한 조정되었습니다.

    방역당국은 다중이용시설을 고위험중위험저위험시설 3종류로 구분했지만 '초점관리시설' 9종과 '일반관리시설' 14종으로 이원화했습니다. 이들 23종의 관리시설은 1단계부터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자 명단을 관리하는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는 걸로 조정했습니다.

     

    다만 매장, 마트, 백화점 등은 방문자 명부를 관리할 필요가 없고 실내체육시설은 4㎡당 1명(약 1.2평)으로 시설을 이용하는 인원을 제한해야 합니다. 또 무대가 업그레이드될 때마다 시설별로 '사용시간 제한' '운영 금지' 등 별도의 조치가 취해집니다.

    일상생활에서 지켜야 할 방역수칙도 단계적으로 강화될 예정입니다. 학원, 독서실, PC방 등 주요 및 일반 관리시설은 1단계부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1.5단계 야외운동장, 2단계 집회·시위는 물론 모든 실내공간으로 대상을 확대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새 거리두기 체계는 코로나19의 상황에 따라 '생활예방(1단계), '지역동향(1.5단계, 2단계), '국가동향(2.5단계, 3단계)'으로 구분되지만 세부적인 단계는 5단계로 세분화됐습니다.

     

    단계별 방역대책에 따르면 일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면 1단계에서 사회경제활동이 유지될 수 있습니다.

     

    1.5단계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이용인원이 제한되고, 전국으로 코로나19 트렌드가 확산될 조짐이 보이는 2단계에서는 패셔너블한 지역의 100여 개의 모임과 행사가 금지되며, 클럽이나 콜라텍 등 유흥시설은 이용이 금지됩니다.

     

    2.5단계에서는 50명 이상의 회의와 행사가 금지되고 노래연습장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중단됩니다. 3단계까지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할 수 있지만 3단계에서는 개별 조치를 할 수 없습니다.

    가장 심각한 상황인 3단계에서는 10명 이상의 회의와 행사가 금지되고, 의료기관 등 필수시설을 제외한 모든 다중이용시설은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자치단체장은 지역 간 거리 수준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으며, 수준이 바뀌면 중앙정부와 협의해야 한다. 실제로 충남도는 확진자가 대거 신고된 지난 5일 천안과 아산 사이의 거리를 1.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개 거리두기에 기반한 검역규칙을 위반하면 시설 운영자와 관리자에게는 최대 300만원, 이용자에게는 최대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벌금은 이달 13일부터 적용되기로 했습니다.

     

    대출 정보

    비상금 대출 쉽게 하기

    신용도 상관없이 쉽게 금리, 한도 조회하기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